skip to the main content

Magazine

전기차는 부정할 수 없는 대세로 떠올랐습니다. 기후 위기와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지금, 전세계는 오염 물질을 배출하는 내연기관차의 대안으로 전기차에 주목하고 있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전기차 구매를 망설이고 있다면, 아마도 전기차는 “불편하다”, “성능이 좋지 않다”, “유지비가 많이 든다”와 같은 오해 때문일 겁니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로 완성된 기아의 첫 전용전기차 EV6는 이러한 오해들을 가뿐히 잠재웁니다. 오늘은 전기차의 한계를 뛰어넘고 있는 EV6를 통해 전기차에 대한 일반적인 편견들을 살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