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main content

환경 경영 추진 체계

기아는 사람과 환경 중심의 기업문화를 만들겠다는 의지 아래 안전환경 관련 법규 준수, 안전환경 리스크 최소화, 환경오염 배출 최소화, 안전이 내재화된 조직문화 형성 등 4개 안전환경 경영 방침을 선포했습니다. 또한 2025년까지 글로벌 최고 수준의 안전환경문화를 구축하겠다는 목표를 새롭게 수립하고 안전과 환경 중심의 사업장 구축에 힘쓰고 있습니다.

  1. 가치 및 비전
    • 미션, 비전, 방침 수립
  2. 조직 및 전략
    • 환경경영 전략수립
    • 지속가능경영위원회
  3. 관리 시스템
    • 환경 KPI
    • 환경경영
    • 보건 및 안전
    • 상생경영
    • 이해관계자 협력
    • 지속가능 보고서
  4. 연구개발
    • 친환경 자동차 개발 및 보급
    • 연비개선 및 배출가스 저감
    • 재활용기술 개발
    • 청정생산기술 개발
    • 구매물류
      • 그린파트너십
      • 그린 구매
    • 생산
      • 친환경 그린사업장 달성
      • ISO14001, 50001 인증
      • 청정샌산체계 구축
      • 환경정보 공개
    • 마케팅 판매
      • 그린마케팅
      • 제품 환경성 정보공개
    • 고객서비스
      • 그린서비스

자동차 생산공정의 물질 균형

기아는 친환경 생산 공정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에너지와 천연자원을 비롯한 원재료의 투입량을 줄이고 폐기물과 온실가스, 환경오염물질의 배출량도 줄이면서 제품의 생산량을 높입니다. 이러한 효율적인 생산 공정을 통해 한 해 동안 투입된 자원(Input)과 배출된 물질량(Output), 그리고 창출한 가치(Outcome)를 집계하며 지속적으로 관련 성과를 파악하고 개선하고 있습니다.

Input

수자원

6,168,016㎥

원재료

195,447 t

유해화학물질

0 t

에너지

13,600 TJ

화학물질 배출량 조사 대상물질

48,954.5 t

Outcome

프레스

차체

도장

조립

자동차 생산량
1,142,939대

Output

토양

폐기물 총 배출량 (192,247.1 t)
매립량 (10.6 t)

대기

온실가스 배출량 (674,000 tCO2-eq)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246.07 t)
VOCs (5,967.1 t)
TRI 대상물질 배출량 (2,388 t)

수역

총 방류량 (4,535,347㎥)
수질오염물질 배출량 (137 t)

Recycle
열 회수 폐기물 폐기물량: 184,189.5 t

* TRI 대상물질: 전년도 화학물질 배출량 조사 대상물질

탄소배출량 측정

기아는 모든 밸류체인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을 측정하고 있습니다.
- 자동차 산업 특성상 사용단계(차량 배출)에서 80% 이상으로 배출량이 가장 많으며, 공급망(부품조달), 생산과정(사업장)순으로 배출하고 있습니다.

탄소 배출 추이
100
96
2019 2020
공급
차량 제작시 사용된 재질(물질)별 탄소배출량 산정
100
100
2019 2020
생산
국내∙외 사업장의 에너지소비량을 기준으로 탄소배출량 산정 (판매사업장 포함)
100
94
2019 2020
사용
판매된 차량배출에 따른 탄소배출량 산정
100
96
2019 2020
물류
국내∙외 완성차 운송 (선박/차량)에 따른 탄소배출량 산정
100
100
2019 2020
폐기
자동차 폐차 시 배출되는 탄소배출량 산정

* 2019년 배출량을 기준(=100)으로 하여 2020년 산출

환경 실천 활동

기아는 자동차의 설계부터 폐기되는 모든 단계에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 적용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과정을 지속적으로 검증하고 개선하여 온실가스 및 에너지, 수자원, 폐기물, 대기오염 물질 등 환경경영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환경 인증 현황

  • 자동차 업계 최초, 세계 3대 인증기관 중 DNV-GL (Korea)로부터 ISO 145001(안전보건)과 ISO 14001(환경) 통합인증 취득*

친환경 차량 라이프 사이클

더 보기

* 국내 사업장 대상 선구축, 2022년 글로벌 사업장 전체 적용 예정